팻머스문화선교회(대표 선량욱)는 ‘안전한 여름성경학교 만들기 캠페인’을 온·오프라인에서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선교회는 오프라인에서 ‘안전한 여름성경학교 만들기’ 스티커를 배포한다(사진). 또 온라인에서는 ‘안전한 여름성경학교를 위한 체크리스트’를 무료로 제공한다. 선교회 관계자는 “안전에 유의해야 할 곳에 스티커를 부착해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자는 차원에서 이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말했다. 


 

김아영 기자 cello08@kmib.co.kr 

기사전문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09581012&code=61221111&cp=nv

 

 

저작자 표시
신고

 

팻머스, ‘안전 수칙 체크리스트’ 무료 제공

 

 

 

 

 

작년 세월호 참사로 인해 사회 전반에 극도의 불안감이 퍼져, 교회학교의 여름성경학교·캠프 등이 축소되거나 취소됐다. 올해 역시 아직 섣부른 판단일 수 있겠지만, 메르스(MERS)에 대한 불안 증폭에서 교회학교도 예외일 순 없다. 지난해 세월호에 이어 올해 메르스로 인해 교회들의 여름 행사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팻머스문화선교회가 밝혔다.

 

김은애 기자

기사전문-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84037

 

 

 

 

 

저작자 표시
신고

 

여름 수련회 안전점검, ‘체크리스트’로 꼼꼼하게

여름 행사 준비와 점검

 

 

‘안전점검팀’ 구성해 수시로 체크

수련회 출발 전 ‘안전교육’ 실시

 

팻머스는 “학생들의 활동 반경 안에 있는 방치된 자동차와 생활쓰레기, 붕괴 위험이 있는 축대와 맨홀, 공사장 등이 있는 것이 확인되면 지방자치단체 및 시설관리 업체에 통보하고 안전 조치를 요청하면 된다”고 말한다.

‘재난 발생에 대한 안전사고 예방교육’은 반드시 실시한다. 수련회를 떠나기 전 참여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하는데, 교사들도 함께 참여해서 진행한다. △화재 발생시 “불이야!”라고 큰소리로 외치고 다른 사람들에게 불이 난 사실을 알린다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다음 바로 119에 신고한다 △대피할 때는 계단 이용 △연기가 가득 찼을 경우 손으로 코와 입을 막고 낮은 자세로 기어나올 것 △창문으로 뛰어내리지 말 것 △아래층으로 대피하지 못하면 옥상으로 대피 △옷에 불이 붙었을 때는 불이 꺼질 때까지 바닥에서 뒹굴 것 등이다.

 

 

 

 

<기사 전문 보기>

아이굿뉴스 기독교연합신문 공종은 기자

저작자 표시
신고

 

 

 송정미는 공연 시작과 끝을 뉴욕유스콰이어 단원 150여명과 함께 했다. 그는 공연 막바지에 이들과 ‘오 대한민국’(Oh! Korea)’을 불렀다. 객석에는 눈물을 훔치는 이도 보였다. 그는 “올해는 한반도가 분단된 지 70주년이다. 한반도에 십자가를 그리고 손은 얹은 뒤 중보 기도하면서 만든 노래다. 우리 겨레가 하나되길 소망한다”고 했다. 대한민국을 하나님이 지키신다는 내용이다. 

 공연을 관람한 이인숙(69·퀸즈한인교회) 권사는 “패티 김 등 한국의 유명 대중가수의 카네기홀 공연은 본 적은 있지만 CCM가수가 이 무대에 선 것은 처음”이라며 “여기 모인 사람들이 이국 땅에서 모두 열심히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라는 게 참 감사하다”고 말했다. 권진경(41) 집사는 “뉴욕유스콰이어 단원으로 무대에 올랐다. 개인적으로 감격스러웠고 공연에서 큰 은혜를 받았다”며 기뻐했다.  

 

기사 전문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100110&code=23111314&sid1=mis

뉴욕=글·사진 강주화 기자

 

 


저작자 표시
신고

 

 

주님의 음성을 듣기에 장애물이 너무 많은 세상.

그래서 골방이 필요합니다.

주님과 내가 조용히 독대할 수 있는 밀실.

한 군데쯤은 꼭 마련해 두십시오.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